출처: Engadget.com (http://www.engadget.com/2008/01/28/windows-7-isnt-headed-for-2009-says-microsoft-more-like-2011/)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1년이 제트 팩과, 가상 현실이 만연하는 세계로 들리는 것이 마이크로소프트의 잘못은 아니지만, 상당히 요원해 보입니다. 2009년 즈음에 차기버전의 윈도우즈 발매를 계획중이라는 루머와는 달리, 마이크로소프트는 WinVistaClub과의 대화를 통해 루머는 루머에 불과하다는 것을 명확히 했습니다. 현재 윈도우즈 7은 계획 단계에 있으며 3년 정도의 개발 기간을 예상하고 있다고 합니다. 저번 주에 흘러나온 작동 동영상에 대해서는 별다른 코멘트가 없었으며, 당연히 비스타를 판매 저조를 보완하기 위해 차기 제품 개발에 박차를 가한다는 것은 전면 부인하였습니다. 3년 뒤에 운영체제가 어떤 모습을 할지 마냥 궁금하기만 합니다. 리눅스는 사용자 친화성을 위해 추가 기능을 계속 확장하고 있고 애플도 OS X로 시장 점유율을 조금씩 올리고 있습니다. 한가지 확실한 것은 비스타 서비스 팩 1이 현 세대의 마이크로소프트 운영체제의 마지막은 아닐 것이라는 겁니다.
Posted by enzyme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23)
Bodybuilding (1)
CAD (9)
Computer Tips (17)
E-gadget (100)
Game News (15)
Humor (9)
Issue (15)
Mental Training (3)
Nuclear Engineering (7)
Old-gadget (5)
Photograph (4)
Programming (19)
Review/Preview (9)
PvPGN (7)
Second Language (1)
Space (1)
WOW Private Server (1)

달력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 1,903,523
Today : 52 Yesterday : 2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