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 후쿠시마 원전 발 Xe-133 분포

그림. 후쿠시마 원전 발 세슘 분포

금일(3/28) 자로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에서 강원도 방사능 측정소에서 23~27까지 대기중에 극미량의 방사성 제논(Xe)이 검출되었다고 밝였습니다.

또한 컴퓨터 예측모델을 사용해 이동경로를 추적해본 결과 후쿠시마 원전사고시 방출된 방사성 물질의 일부가 시베리아를 거쳐 국내로 남하한 것으로 예측된다고 하였습니다.

KINS에서 근거로 둔 관련 대기확산 컴퓨터 예측모델 (HYSPLIT) 해석 결과를 찾아보려 했으나 비공개 자료로 구하는데 어려움이 있어서 오스트리아의 기상청(ZAMG)에서 비슷한 방식으로 모사를 한 그림자료를 같이 올려드립니다.(상단 첫번째 그림 참조)

한가지 다행인 점은 국내로 유입되는 경로가 직접 일본으로부터 오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도중에 상당히 희석이되어 국내에 도달하는 양(0.00650 nSv/h)은 매우 소량(국내 자연방사선 준위인 150 nSv/h의 23000분의 1 수준)으로 인체 및 환경에는 영향이 없는 수준이라고 합니다.

아래는 제논 분포 전산 모사 결과를 동영상으로 만든 것입니다. (ZAMG 자료)


출처: http://www.kins.re.kr/ (제논 검출 국내 보도)
http://zamg.ac.at/aktuell/index.php?seite=1&artikel=ZAMG_2011-03-21GMT10:22 (제논 분포 전산 모사 관련)
http://zamg.ac.at/pict/aktuell/20110321_fuku_Xenon-Simulation.gif (제논 분포 전산 모사 결과)
http://www.irsn.fr/FR/popup/Pages/irsn-meteo-france_19mars.aspx (세슘 분포 전산 모사 결과)

신고
Posted by enzyme

그림. 3/25 국내 주변 기상상황- 한국에서 일본 방향으로 기류가 형성됨

그림. 일본 주변 해수 유동장 분포 (3/16~3/29)- 일본에서 태평향 쪽으로 해류가 형성됨

일본에서 유출된 방사능이 국내로 유입되는 1차적인 경로는 대기를 통한 방법과 해류를 통한 방법이 있습니다. 금번 사태 이후 기상청과 한국해양연구원에서는 대기 흐름 분포 및 해수유동 분포 측정 및 예측 자료를 바탕으로 방사성 물질의 이동을 계산해 보았는데, 두 경우 모두 일본 동쪽 태평양으로 이동이 되는 결과를 보였습니다. 이를 바탕으로 판단하자면 국내에 금번 사고에 의한 직접적인 영향은 거의 없다고 보아도 무방합니다.

하지만 태평양 쪽으로 빠져나간 방사성 물질이 이후 다른 기류와 만나 국내로 유입될 가능성도 없지는 않습니다만, 그때 즈음이면 상당히 방사능이 떨어져서 인체에 위험한 수준은 아닐 것으로 예상됩니다.

(출처: www.kma.go.kr, 기상청; www.kordi.re.kr, 한국해양연구원)
신고
Posted by enzyme

그림. 방사성 물질의 해저 먹이사슬내 이동 (붉은 점-방사성 물질)

후쿠시마 원전 사고후 해당 원전 냉각에 엄청난 양의 해수를 투입하였다고 합니다. 이때 해당 해수는 조금이나마 방사선원에 노출될 수 밖에 없는데, 인근 해역에 어떤 영향을 줄까요?

바다 생물이 방사성 물질에 노출되는 경로는 해수에 녹아든 화합물이 피부나 호흡을 통해 세포로 흡수되거나 음식 섭취를 통한 2가지가 있습니다. 해저에 입자 형태로 가라앉은 방사성 물질은 해저 침전물에서 생활하는 생물들에게 흡수되며, 이 해저 생물들은 많은 어류들에게 음식 공급원이 됩니다. 특히 화합물 중 지용성 물질들은 먹이사슬을 통해 축적되는 경향이 큽니다. 결국에는 해당 먹이사슬의 정점에 있다고도 말할 수 있는 인간에게 축적된 방사성 물질이 전달되게 되기 때문에 바닷물의 오염에 의해 인간에게 적지 않은 영향이 미칠 수 있습니다.

(출처: http://www.dmu.dk/, Ingela Dahllöf & Jesper H. Andersen, "Hazardous and Radioactive Substances in Danish Marine Waters," National Environmental Research Institute, Aarhus University)
신고
Posted by enzyme


값이 오차가 있을 수 있습니다. 참고만 해 주세요...


현재 후쿠시마 제1발전소 정문에서 측정되는 방사선량 값은 시간당 265.4 마이크로 시버트 입니다.

연간 기준으로 환산시 2.3 시버트 정도가 되며 이는 유효선량 기준으로 조사시 건강에 심각한 이상이 생길 정도 (죽음에 이르는 정도는 아님)는 아닙니다...

하지만 수년간 노출될 경우 불임이 될 수 있는 값입니다. 내가 고자라니!!!
(출처: http://www.icrp.org/docs/Rad_for_GP_for_web.pdf)


계측되는 선원의 종류는 감마선이며 중성자선은 시간당 0.06 마이크로 시버트 미만으로 거의 없는 수준입니다.
(출처: http://www.tepco.co.jp/en/nu/monitoring/index-e.html)


추가로 일본 관광청에서 호코타 시 (사고지점에서 145 km 지점)의 측정 값을 제공하고 있는데,
(출처: http://www.mlit.go.jp/koku/koku_tk7_000003.html)

23일 오전 9시 기준으로 연간 환산량으로 3.53 밀리시버트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이는 WHO에서 말하고 있는 일반인의 평균 피폭량 3 밀리시버트를 약간 넘는 수치이며 건강에는 거의 영향이 없는 수준입니다. (출처: http://www.who.int/hac/crises/jpn/faqs/en/index2.html)


또 추가하자면, 음...

후쿠시마 발전소 본관 기준으로 3/19 22시에 측정된 방사선량은 연간단위 기준으로 17.67 시버트 정도를 보이고 있습니다... 크헉....

직접 조사시 사망 가능성이 엄청나게 높습니다...--;;

(출처: 일본 원자력산업회의)

신고
Posted by enzyme
현재 또는 차세대 원자로에 사용되는 냉각재의 물리적 특성을 정리한 것입니다.

National Institute of Standards and Technology의 자료와 S.S. Kutateladze의 Liquid-Metal Heat Transfer Media를 참조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Posted by enzyme
4세대 원자력 발전소가 필요한 이유입니다.

미국 DOE (Department of Energy)에서 2002년에 발간한 "A Technology Roadmap for Generation IV Nuclear Energy Systems"을 바탕으로 만들어 보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Posted by enzyme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재 우리나라 전력의 상당부분을 만들어내는 원자력.

우라늄 광산이 있다고 바로 발전소에서 사용할 수 있는 것이 아니죠.

해외 사이트에 좋은 그림이 있길래 조금 수정을 해 보았습니다.
신고
Posted by enzyme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23)
Bodybuilding (1)
CAD (9)
Computer Tips (17)
E-gadget (100)
Game News (15)
Humor (9)
Issue (15)
Mental Training (3)
Nuclear Engineering (7)
Old-gadget (5)
Photograph (4)
Programming (19)
Review/Preview (9)
PvPGN (7)
Second Language (1)
Space (1)
WOW Private Server (1)

달력

«   2017/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 : 1,684,717
Today : 363 Yesterday : 4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