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는 JeBbook Color의 색 표현 능력을 보기 위해 Color 잡지 커버들을 띄운후 사진을 찍어보았습니다. 잡지 커버들은 아래와 같이 Google.com에서 "magazine cover"로 이미지 검색을 해서 몇 가지를 선정하였습니다.



참고로 JetBook Color에 사용된 Triton 전자잉크 화면은 컬러모드 일때는 아래와 같이 적색, 녹색, 청색, 그리고 흰색 총 4개의 픽셀들의 명암을 조절하여 1개의 색을 표현하며, 도합 4096 색상을 600x800의 해상도로 표현 가능 합니다 (그림 출처: http://www.eink.com/sell_sheets/eink_brochure.pdf).



아래는 고른 잡지 커버들을 jpg로 JetBook Color에 옮겨서 띄운후 찍은 모습들입니다. 표현 가능한 색상 수의 한계로 인하여 실제 원본사진들에 비해 빛이 바랜 듯한 느낌을 주지만 기존의 그레이스케일 기반의 전자잉크 화면에 비해 색이라는 추가적인 정보를 제공해주어 사용자들로 하여금 향상된 독서를 가능하게 해줍니다.







특히 바로 위 마지막 사진의 경우에 카메라의 한계로 잘 알 수 없었지만 아래 해당 부분을 카메라로 접사한 사진들 (위 잡지 사진의 좌상단 및 하단부 접사)에서 볼 수 있듯이 작은 글자들도 판독이 가능한 수준의 해상력을 보여 줍니다. 일종의 Dithering 이 되어 표현되는것 같습니다. 결론적으로 별다른 문서확대 작업 없이 1:1 배율로 기존 전자잉크 기기 대비 편하게 독서하는 것이 가능합니다.


"MARCH 2013"

"A SOURCE INTERLINK MEDIA PUBLICATION"


결론을 내리자면 느린 화면 갱신 속도와 사용자 편의성이 많이 떨어지는 운영체제를 감안하고도, 컬러사진 및 작은 글자들이 많이 포함된 문서를 보는 목적에서는 충분한 역할을 할 수 있는 기기 같습니다. 가격은 좀 더 저렴해지면 좋겠지만요.^^









신고
Posted by enzyme


그림. 포켓북에서 출시 예정인 컬러 전자잉크 기기 사진


"최초!"를 외치는 것은 과도하게 열성적인 블로그 댓글러들의 전유물이 아닙니다.

포켓북 (PocketBook)이 이 전자책 시장에서 한발 앞서 나가기 위해 실제 시판을 하기 한참 전에, 최초로 전면 조명을 탑재한 컬러 전자잉크 (E Ink) 기기를 공개하였습니다. 

아직 해당 기기는 이름조차 없지만, 기 출시된 킨들 페이퍼화이트 (Kindle Paperwhite)와 유사한 조명 방식과 트리톤 기반 8인치의 800x600 해상도의 화면을 탑재해 4,096 색을 표현할 수 있습니다. 

또한 일반적인 사용에서 약 1달 정도 배터리 수명을 기대할 수 있으며, 이는 현재 시장에 판매중인 대부분의 흑백 전자책들 대비 만족스러운 성능이라 봅니다. 

포켓북이 왕좌에 앉아보기도 전에 왕관을 빼았겨도 그려러니 생각하세요. 

독립국가연합* (CIS, Commonwealth of Independent States)에 2013년 6월 경에 출시할 예정이며, 이전에 다른 경쟁 회사들이 유사한 제품을 시장에 내놓는 것도 충분히 가능합니다.


원문 출처: http://www.engadget.com/2012/11/13/pocketbook-teases-first-front-lit-color-e-reader-for-june-2013/

*독립국가연합: 1991년 소비에트 연방의 해체로 독립한 10개 공화국의 연합체 혹은 동맹 (http://ko.wikipedia.org/wiki/%EB%8F%85%EB%A6%BD_%EA%B5%AD%EA%B0%80_%EC%97%B0%ED%95%A9)


신고
Posted by enzyme
간만에 커버스토리에서 독서를 하고자 몇 권의 책을 Book2에서 구입하였습니다.

하지만, 다른분들도 아셔야 할 문제점이 존재하는 것 같아서 글을 작성해 올립니다.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서적들의 가공 품질이 극과 극이라는 것입니다.

커버스토리 등의 6인치 리더기로 그나마 볼 만한 것이 있는가 하면, 아무리 객관적으로 보아도 글자가 안보이는 서적도 있다는 말입니다.
게다가 교보문고 와는 달리 구입전 미리보기 기능이 없어서, 이전에 다른 분이 리뷰를 올려주지 않으면 상당히 운에 좌우하게 됩니다.

아래 2개의 서적을 가지고 비교를 해 보았습니다. 2권 다 Adobe DRM이 걸려있는 서적들로 누트3 등에서 마찬가지로 구입하여 볼 수 있씁니다.

1. 극단적으로 안 좋은 예입니다.

- 첫 페이지 커버입니다. 뭔가 여백의 미가 많이 느껴지시지 않습니가?


- 다음 페이지 입니다. 역시 여백의 미가 상당히 존재합니다.


- 본문으로 가 보았습니다. 눈에 힘 상당히 줘야 글자를 알아볼 수 있습니다.


- 다행히 커버스토리에는 여백을 조절할 수 있는 기능이 있습니다. 한번 적용해 보죠...


- 아까보다는 조금 더 볼만합니다. 하지만 일본어 발음/의미들을 위첨자로 표시해 놓았기 때문에 여전히 알아볼 수가 없습니다.
하지만, 커버스토리에는 가로 회전모드를 지원하죠.


-  뭔가 이상하죠? 네, 여백의 미가 되살아났습니다. 이상하게 커버스토리에서는 가로 보기 모드에서는 여백조절 기능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 결국, 해당 책은 커버스토리에서 볼 수 없는 책이 되어버립니다.

2. 상대적으로 볼만한 예입니다.

- 첫 페이지 커버입니다. 여백 관련해 가공에 좀더 신경쓴 모습이 보입니다.


- 본문 페이지 입니다. 글들은 어지간해서는 볼 수 있지만, 글씨가 너무 흐리고 역시나 위첨자로 주석을 달아놓은 글씨들은 알아보기가 힘듭니다.


- 가로모드로 전환해 보았습니다. 눈에 힘 좀 주면 주석도 무슨소리인지는 알 수 있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힘이 듭니다. 글씨가 너무 흐려서 말이죠...


- 결론적으로, 여백을 제거해서 판매하는 서적의 경우 훨씬 더 좋은 가독성을 보여주지만, 여전히 문제점이 존재합니다.

결국 해당 도서들은 집의 PC에서 보았습니다. 아이러니 하게 눈이 훨씬(?) 덜 피곤하였습니다.

Book2 사이트의 경우 아이리버사와 상당히 밀접한 관계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전자책 리더기에서 보기 힘든 도서를 판매하고 있는 것을 알 수 있으며, 미리보기 기능을 지원하지 않아 구매자가 위험부담을 가지도록 만들고 있습니다.

게다가 첫 번째 서적과 같은 큰 여백이 존재하는 가공상태는 소비자 불만을 가중시키기에 충분한 수준이라 생각됩니다.

또한 커버스토리의 경우 가로모드에서 여백설정 기능은 위와 같은 문제를 어느정도 완화시키기 위해서라도 필히 추가되어야 할 기능이라 생각됩니다.

아이리버 사에서 좋은 개선작업이 수반되면 좋겠습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신고
Posted by enzyme
소리북과 커버스토리의 가독성을 비교해 보았습니다.

아시다시피 소리북은 이미 없어진 회사이고 실제로 제품이 출시된(예판 포함) 지도 1년이 훌쩍 넘었기 때문에,
최신제품인 커버스토리가 가독성 문제가 어느정도로 심각한 수준인지 보여줄 수 있는 제품인것 같아 나란히 사진을 찍어보았습니다.

인터넷에서 구한 사진 2장과 텍스트 파일 1개 그리고 PDF 파일 1개에 대해 비교를 해 보았습니다.

주의깊게 보셔야 할 점은 커버스토리의 빛 반사가 아니라 검은색이 얼마나 검게(?) 표현되느냐 입니다.

용량 x 찍사의 사진기 문제로 촛점이 잘 안맞았지만, 가독성 비교용으로는 충분하다 싶어 사진을 올려보았습니다.

비교 사진 나갑니다...


결론을 말하자면,

최신 제품 답게 다양한 포멧 지원과 강력한 성능에도 불구하고, 딱 한가지...

화면의 가독성 때문에 점수를 많이 놓치는 기기가 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솔직하게 말씀드리면,

현재 펌웨어의 커버스토리가 보여주는 가독성은 흑백 LCD보다 좀더 나은 수준이지 결코 E-Ink 수준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E-Ink의 쨍한 화면을 바라고 구입하시는 분들은 본 글을 보시고 신중하게 결정해 주시면 좋겠습니다.

펌웨어로 명암표시가 더 향상될 수 있다면 더할나위 없겠지만, 현 단계에서는 타 기기에 비해 가독성이 많이 부족한 상태입니다.

이상 짧은 글을 마칩니다. 아이리버에서 좋은 쪽으로 대처를 해 주면 좋겠습니다.
신고
Posted by enzyme

차세대 E-Ink 기술

2010.04.22 09:52


요즘 국내에서도 전자 잉크 기반의 기기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어서 전자출판 업계 분위기가 한창 고무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막상 LCD에 익숙해진 대부분의 사용자들이 기기를 손에 쥐었을 때는 다음과 같은 불만들을 뱉어내곤 합니다.

"뭐야, 깜빡거림이 좀 심하네..."
"화면 전환이 뭐 이렇게 느리냐..."
"명암 표현이 생각보다 잘 안되네..."
"젠장, 화면이 깨진 것 같아..."

그림. 깨진 E-Ink 화면(출처: www.instructables.com)

그럴 수 밖에 없는 것이 현재 E-Ink 패널은 높아보았자 7:1의 명암비, 16 단계의 그레이스케일, 그리고 자그마치 0.74초의 화면갱신시간을 가지기 때문입니다. 근 1초에 가까운 이 갱신시간으로는 애니메이션 구현은 거의 불가능하죠... 또한 추가로 현재 E-Ink 화면 들은 표면이 깨지기 쉬운 재질도 되어 있어 소비자들이 종종 화면 깨짐으로 인해 A/S를 받는 일들이 많아지고 있으며, 화면을 보호하기 위해 추가비용을 들여 두꺼운 재질의 보호 커버를 구입하곤 합니다.

하지만 E-Ink 기반 기술도 거침없이 발전하고 있으며, 내년 즈음이면 상당히 개선된 사양의 기기들이 등장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먼저, 명암비가 12:1 정도로 확 올라가며, 간단한 애니메이션을 볼수 있을 정도로 화면갱신시간이 줄어들 예정입니다. 또한 주먹으로 살살치는 정도로는 끄떡없는 연성 재질의 화면이 생산될 예정입니다.

또한 LCD의 장점과 E-Ink의 장점을 조합한 Hybrid 타입의 화면(Pixel Qi, Mirasol)들도 이미 발표가 되었고 내년이면 실제 제품이 판매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그림. Pixel Qi 화면 (출처: Engadget.com)


동영상. Mirasol 화면

정말로 들고다니기 부담없는 튼튼한 전자책들이 등장할 날이 멀지 않은 것 같습니다.

아래는 차세대 E-Ink 화면의 시연 동영상들입니다.






출처: Engadget.com (http://www.engadget.com/2010/04/21/e-ink-shows-off-next-gen-displays-high-contrast-fast-refresh/)
신고
Posted by enzyme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들으셨을지도 모르지만, 9.7인치의 전자책 디스플레이는 상당히 신선하고 매력적입니다.
Netronix의 EB-300에 바로 이 디스플레이가 탑재되었습니다. Netronix은 전자잉크 화면을 을 생산하는 회사인 PVI가 일부 소유권을 가지고 있습니다.
EB-300은 1200 x 825의 170 dpi의 해상도를 자랑하며, 4단계의 회색계조 화면을 가지고 있으며, 14mm정도의 두께를 가지고 있습니다.
4GB의 NAND 플래시 저장공간을 가지고 있으며, 64MB의 SDRAM과 SD 카드 확장슬롯을 가지고 있습니다.
또한 WiFi와 Bluetooth를 탑재하고 있습니다.
EB-300은 Windows CE 5.0을 운영체제로 사용하며, 동생격인 EB-100은 Linux 기반의 6인치 800 x 600 해상도의 기기입니다.
아직 출시시기와 가격은 구체화되지 않았습니다.

출처: Engadget.com (http://www.engadget.com/2008/03/11/netronix-unveils-6-inch-eb-100-and-9-7-inch-eb-300-e-books/)
신고
Posted by enzym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년 12월 중반만 하더라도 Polymer Vision이 Readius라 불리는 전자잉크 기반의 3G 전화기를 계획한 생산일시에 맞추는 것은 불가능해 보였습니다.
지금은 약간 변화가 생긴 것 같습니다. 별 문제가 없다면 Italia 텔레콤을 통해 2008년, 올해 중반에 상업용 버전을 내 놓을 것 같습니다.
뭐, 아시겠지만 잠시 복습을 해 보자면 이 기기는 접히는 그레이스케일의 5인치 QVGA 디스플레이를 채택하고 있고, HSDPA, 400MHz ARM CPU, 그리고 현재 휴대폰에 비해 6배의 긴 동작시간을 가집니다.
확실히 매력적입니다만, 너무 기다리게 하지 않았스면 좋겠습니다.

출처: Engadget.com (http://www.engadget.com/2008/02/03/polymer-visions-readius-e-ink-phone-coming-mid-2008-to-italy/)
신고
Posted by enzyme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많이 얇죠?

가로 52인치, 세로 21인치의 이 벽시계는 손목시계로 유명한 Citizen에서 개발하였으며, 기존 디지털 벽시계와 비교하여 20배 더 긴 배터리 시간을 자랑한다고 합니다.

가격은 4000 달러로 많이 비싸서 현실성은 많이 떨어져 보입니다.

출처: Engadget.com (http://www.engadget.com/2005/12/15/citizens-flexible-e-ink-wall-clock-nears-release/)
신고
Posted by enzyme

출처: Tech-On (http://techon.nikkeibp.co.jp/english/NEWS_EN/20080111/145257/)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국의 LG 필립스 LCD는 이번 CES 2008에서 A4 크기의 플렉서블 칼라 전자종이를 전시하였습니다.
이 새로운 전자종이 (E-paper)의 해상도는 기존의 VGA (640x480) 급에서 WXGA (1280x800) 급으로 비약적으로 상승하였습니다.
이 전자종이는 기존의 전자잉크 방식 (전기장으로 조정하는 방식)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기판은 두께가 0.3mm이며 74g정도의 무게를 가지며, 당근 구부릴 수 있습니다.
TFT 부분과 색 필터는 얇은 스테인리스 스틸과 플라스틱에 각각 형성되어 있습니다.
이 패널은 17,700,000개의 색 (256단계 명암)을 108ppi의 해상도로 구현할 수 있습니다. 본 기기는 24%의 반사율과 8:1 이상의 명암비, 그리고 70도의 시야각을 가진다고 합니다.
2008년도 하반기에 B5 크기의 흑백 플렉서를 전자 종이를 대량 생산하려고 계획하고 있습니다. LG 필립스는 올해 CES에서는 WXGA와 UXGA의 두가지 종류의 디스플레이를 전시하였습니다.

신고
Posted by enzyme

출처: Engadget.com (http://www.engadget.com/2007/10/26/e-ink-shows-off-front-lit-flexible-e-paper-displays/)

사용자 삽입 이미지

E Ink 사는 파트너 회사와 공동개발한 몇개의 새로운 종이를 대체하는 기기들의 시작품을 가지고 이번주 (2007년 10월 네째 주)의 FPD 국제 전시회에 참여하였습니다.
본 회사는 Alps Electric에서 새로이 개발한 프론트 라이트 버전의 전자종이 화면을 공개하였으며, 이는 사용자가 완전한 암흑속에서 글을 읽을수 있도록 해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와 더불어 9.7인치의 플렉서블 TFT 화면도 공개되었습니다. 사진과 Tech-On의 정보에 의하면 그리 많이 구부릴 수는 없다고 합니다. 본 기기는 1200x800의 매우 높은 해상도를 자랑하며 2008년 하반기에 대량생산이 가능할 것이라고 내다보고 있습니다.

프론트 라이트 버전은 정말 탐나는군요. 전자종이의 가장 큰 약점도 다음 세대 전자종이제품들에서는 어느 정도 해소될 것으로 보입니다.

신고
Posted by enzyme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23)
Bodybuilding (1)
CAD (9)
Computer Tips (17)
E-gadget (100)
Game News (15)
Humor (9)
Issue (15)
Mental Training (3)
Nuclear Engineering (7)
Old-gadget (5)
Photograph (4)
Programming (19)
Review/Preview (9)
PvPGN (7)
Second Language (1)
Space (1)
WOW Private Server (1)

달력

«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 1,774,079
Today : 288 Yesterday : 265